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이제 목돈없이 가능

"기금대출 중복 규제 풀리다"


비싼 보증금 및 월세 때문에 논란이 많았습니다.

다행히 이번에 기금대출 중복 규제가 풀리면서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비용을 마련하기가 한결 쉬워졌습니다.



보증금 없이 실 부담금 월 17만원으로 역세권 신축 전용 약 6평정도에 입주할 수 있게 되면서 청년주택 수요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.



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



서울시와 서울 주택도시공사(SH공사)에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자가 서울시 무이자 보증금 지원 (1억원 이하에 최대 50%, 4500만원 한도)를 받더라도, 기금대출 (버팀목전세자금대출, 중소기업 청년전세자금대출 등)을 중복해서 받을 수 있도록 변경되었습니다.



※역세권 청년주택이란?

경제적 기반이 부족한 청년들을 위하여 직장과 주거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역세권에 짓는 주택을 의미합니다.


※역세권 청년주택 유형별

공공임대 : 시세 30% 수준

특별공급 : 시세 85% 수준

일반공급 : 시세 95% 수준



그동안 서울시 지원을 만약 받았다면 기금대출은 중복신청이 불가능하여 보증금의 절반이라는 목돈을 모아야 하거나, 최대 연 3.7%에 달하는 은행권의 대출이자를 매달 감당해야 입주할 수 있었습니다.


청년을 진정 위한다는 정책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많아지면서 이번에 변경 되었습니다.



기존

※ 임차보증금 무이자지원(SH) 신청과 서울시 신혼부부/청년 임차보증금 이자지원사업은 중복신청불가

※ 임차보증금 무이자지원(SH) 신청과 기금대출(버팀목전세자금대출, 중소기업청년전세자금대출 등)은 중복신청불가

▼ ▼ ▼

변경

※ 임차보증금 무이자지원(SH) 신청과 서울시 신혼부부/청년 임차보증금 이자지원사업은 중복신청불가


이번에 변경된 조항으로 인해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에 필요한 비용이 많이 줄어들게 되었습니다.


꼭 참고하셔서 많은 혜택 받으시길 바라겠습니다.





▶ 참조 뉴스 직접 확인하러가기


클릭하면 해당 기사로 이동합니다.